원희룡 지사 "제2공항, 도청이 여론조사하면 다를 것"
원희룡 지사 "제2공항, 도청이 여론조사하면 다를 것"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6.03 13:5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관련 여론조사 결과에 민감히 반응하는 원 지사, 여전히 공론조사는 '거부'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6월 3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청 기자실에 들러 기자들과 제주의 현안과제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Newsjeju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6월 3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청 기자실에 들러 기자들과 제주의 현안과제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Newsjeju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여전히 제주 제2공항에 대한 공론조사를 거부했다.

원희룡 지사는 '2019 제주포럼' 행사가 마무리된 기념으로 6월 3일 제주도청 기자실에 들러 기자들과 간담회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제주 제2공항과, 영리병원, 신항만, 행정시장 직선제에 관한 질문들이 던져졌다.

이 가운데 최근 제주 제2공항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제2공항 건설 추진에 절차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답한 도민들도 공론조사는 필요하다'는 설문 결과 내용을 묻자, 원 지사는 불편한 기색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JIBS는 지난 5월 31일에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제2공항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했는데, 84.1%의 응답자가 공론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여론조사의 특성을 거론하면서 "여론조사를 할 때엔 전문가들로부터 감수를 받는 이유가 다 있다. 설문을 어떻게 하고 어떤 질문을 하느냐에 따라 대답이 달라질 수 있다"며 "만약 도정에서 객관적인 검수를 받고 여론조사를 실시한다면 설문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추후에도 여론조사를 근거로 이러한 질문이 제기될 시 같은 지적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기자단에선 제2공항에 따른 도민 간 갈등을 해결하는데 있어 제주도정의 중재역할이 부족해 보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원 지사는 "그간 공청회나 검토위원회나 공개토론회 등이 진행되면서 많이 개선은 됐지만 지난 과정을 돌이켜보면 여론수렴에 미흡했다는 건 인정한다"며 "그걸 인정했으니 국토부도 검토위 활동을 연장한 것이다. 대안을 마련해보자는 건 얼마든지 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 원희룡 지사는 "여론조사를 누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다를 수 있다"면서 제주 제2공항에 대한 공론조사 제안을 재차 거부했다. ©Newsjeju
▲ 원희룡 지사는 "여론조사를 누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다를 수 있다"면서 제주 제2공항에 대한 공론조사 제안을 재차 거부했다. ©Newsjeju

이와 함께 오는 4일 성산지역에서 개최될 공청회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를 물었다. 제주시에서 진행됐던 1차 공청회가 파행으로 끝난만큼 이에 대해 어떻게 대비하고 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서였다.

이에 원 지사는 공청회를 파행시킨 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일갈했다.

원 지사는 "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갈등을 해소하는 것에 대해 제주도정은 무한 책임을 지겠지만 그렇게 되려면 공개적이고 자유로운 토론이 보장돼야만 한다"며 "그것을 물리력으로 봉쇄하고 무산시키면서 도정이나 국토부엔 도민설득이 부족하다는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원 지사는 "파행됐다는 표현도 적절치 않다. 의견은 얼마든지 반대의견으로 제시해도 좋지만 도민들의 알권리와 의견을 게진할 장(場) 자체를 파괴하는 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반대 세력 모두가 그런 것도 아니라는 걸 안다. 그 중 일부가 물리력을 행사해서 민주적인 토론회 장을 봉쇄하는 건데, 그건 도민 알권리에 대한 오만한 도전이고 집단적인 행사"라면서 "그러면서 동시에 도민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은 스스로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이번 공청회를 포함해 그간 인터넷이나 성산지원센터로 접수된 각종 의견들을 모두 총 수합해 국토부에 제기하겠다"면서 "아직 2공항 기본계획에 대해 공식 의견을 제출하는 절차가 남아 있으니 그 전까지 최대한 많은 의견을 수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제주 출신 국회의원들이 제2공항에 대한 입장이 뚜렷하지 않다는 의견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는지도 물었다.

원 지사는 "국토부나 국토부장관의 입장은 명확한데 집권여당 소속인 국회의원들은 책임있는 입장을 제시해야만 한다. 그게 도민의 선택을 받은 것에 대한 책임"이라며 "반대 측이나 정부 및 도정의 입장에 대해 문제점을 파고드는 건 이해하지만 방관자처럼 비켜서 있고선 비판만 하겠다는 입장은 아닐 것으로 믿는다"고 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호호 2019-06-03 18:33:51 IP 175.207.228.113
하루빨리 공항좀 지읍시다

하하 2019-06-03 14:26:14 IP 175.223.11.197
이것저것
백번 쑤셔대다 한번. 걸리면
물고. 늘어지는 반대위
힘들더라도. 참고 현명하게
일을 진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