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승찬 "1차산업 직거래지원센터 설립" 공약
부승찬 "1차산업 직거래지원센터 설립" 공약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1.2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을 지역구에 출마한 부승찬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49).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을 지역구에 출마한 부승찬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49).

부승찬 국회의원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을)는 20일 자신의 첫 번째 공약으로 '1차산업 직거래 지원센터' 설립을 내걸었다.

부승찬 예비후보는 "제주의 1차 산업 비중은 전국 평균(2.6%) 대비 12%에 달하고, 1차 산업 종사자의 경우, 농업 약 13%, 축산업 2.5%, 수산업 1.4%에 달할 정도로 1차 산업의 비중이 높은 지역"이라며 "1차 산업의 침체가 제주도민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중요한 문제"라고 짚었다.

이어 부 예비후보는 "지난 한 해만 하더라도 경기침체, 소비 부진, 자연재해 등으로 감귤과 마늘, 양식 광어의 판매 부진, 가격 하락 문제가 불거져 1차 산업 종사자들의 경제적 피해가 컸다"며 "2018년 제주지역 농가부채는 가구 당 7458만 원으로 전국 1위였다"고 명시했다.

부 예비후보는 "더불어 중국과 베트남과의 FTA 이행으로 관세율 인하와 WTO 개도국지위 포기로 제주는 1차 산업뿐만 아니라 지역내총생산이 감소돼 제주의 경제가 크게 위축될 수밖에 없다"고도 주장했다.

또한 부 예비후보는 "이미 밭작물과 감귤, 한우 직불제 등 7개 농업 직접직불사업이 시행되고 있지만, 사실상 소득 보전에 한계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지적하면서 "이는 유통과정의 복잡화와 수요-공급의 불균형으로 1차 산업 자체를 불안정하게 만든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부 예비후보는 "1차 산업 상품 직거래를 위한 입법과 이를 지원할 수 있는 ‘직거래 지원센터’ 설립이 우선돼야 한다"면서 "제주의 세일즈맨으로 나서 국내 기업과 공공기관 등을 납품처로 만들어 안정적인 수요를 보장하겠다”고 공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