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화합? 돈으로 하는 독사과 필요 없어"
"상생화합? 돈으로 하는 독사과 필요 없어"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05.3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군기지 반대주민회 및 강정평화네트워크,
제주도정&의회&강정마을회 주관으로 개최된 상생화합 공동선언식 '규탄'
▲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강정평화네트워크가 31일 강정크루즈터미널에서 개최된 제주도·도의회·강정마을회의 '상생화합 공동선언식'을 규탄했다. ©Newsjeju
▲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강정평화네트워크가 31일 강정크루즈터미널에서 개최된 제주도·도의회·강정마을회의 '상생화합 공동선언식'을 규탄했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31일 강정마을회와 손잡고 '상생화합 공동선언식'을 개최했지만 다른 한 켠에선 이를 극렬히 반대하고 규탄했다.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강정평화네트워크는 이날 오전 9시 30분 강정크루즈터미널에서 '상생화합 공동선언식' 개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반대주민회는 "상생화합으로 둔갑한 정부의 보상과 회유는 사과가 아닌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운동과 이를 지지하고 함께 아파한 강정주민과 제주도민, 국민들을 향한 기만"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이어 반대주민회는 "해군기지 반대 최전선에서 싸워왔던 주체들에겐 단 한 마디의 상의도 없이 오히려 (우리를)배제하면서 어떻게 화합을 말할 수 있느냐"며 "이건 또 다른 갈등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반대주민회는 "이제는 사과도 강제적으로 받으라 한다. 허나 그 사과가 그간 꾸준히 요구해 온 진상규명이나 국가폭력의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이 아니라 마을발전이라는 이름으로 둔갑한 지역개발사업이라는 것이 문제"라며 "돈으로 강정마을에 대한 문제를 매듭지으려 하는 것에 분노한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반대주민회는 "우리는 돈으로 만들어진 사과를 원치 않는다. 독사과는 필요 없다. 진실을 원할 뿐이고 이에 진상규명이 되길 바란다"며 "기만적인 상생협약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반대주민회는 "강정마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을 외부세력이라 칭하고 걸림돌이라며 마을에서 떠나라고 한다"며 "지역발전이라는 허울을 내세워 해군기지를 유치케 했던 바로 그 방식으로는 결코 상생도 화합도 그 무엇도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반대주민회는 "그래서 우리는 국가폭력을 재반복하려는 꼼수에 강력히 저항하며, 진정한 사과를 한다면 진상규명을 통해 해군기지의 진실이 드러나야 한다는 것을 재차 천명한다"고 밝혔다.

▲ 제주도정이 31일 상생화합 공동선언식 행사 개최 준비를 하고 있고, 행사장인 강정크루즈터미널 앞에서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강정평화네트워크가 이에 대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Newsjeju
▲ 제주도정이 31일 상생화합 공동선언식 행사 개최 준비를 하고 있고, 행사장인 강정크루즈터미널 앞에서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강정평화네트워크가 이에 대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Newsjeju

강정평화네트워크 역시 반대주민회의 주장과 궤를 같이 했다.

강정평화네트워크는 "상생하고 화합하자면서 외부세력은 마을에서 떠나라는 현수막이 걸렸다. 가해자인 국가와는 화합할 순 있어도 의견이 다른 이웃과는 함께 살 수 없다는 말도 부끄럼 없이 내걸렸다"며 "공동체와 회복, 사과, 상생, 미래라는 단어가 완전히 다른 언어로 둔갑 된 오늘은 부끄러운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정평화네트워크는 "드디어 국가는 폭력을 완성했고, 마을회는 주민과 자신을 분리해 특별한 존재로 부상했다. 국가공권력은 변하지 않았다"며 "국가가 공동체 회복을 말 할 때마다 공동체는 흔들렸다"고 적시했다.

강정평화네트워크는 "국가폭력을 재반복하려는 꼼수에 강력히 저항할 것"이라며 "국가가 진정 사과하려면 돈 몇 푼으로 굴복을 받아내려는 저열한 습관으로는 절대로 저항이 끝날 수 없음을 재차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정평화네트워크는 "끝이 보이지 않는 돈 잔치로 국가권력과 마을권력이 진실 지우기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을 우려한다"며 "이 비극을 멈출 수 있게 하기 위해선 진상규명이 이뤄져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강정평화네트워크는 "이 진실 앞에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가 동의할 때, 그 때서야 회복이 시작될 것이고, 그 순간이 미래가 시작되는 순간일 것"이라며 "정녕 미래를 원한다면 기만적인 상생화합 쇼를 멈추고 겸허하게 자신을 돌아보라"고 촉구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