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후생복지회, 1년 만에 약속 지킨 원희룡 지사
한라산후생복지회, 1년 만에 약속 지킨 원희룡 지사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2.0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1년만에 '직접 고용' 약속 지켜... 
해고자 9명, 12월 1일자로 제주세계유산본부 소속 공무직으로 전환 채용돼

해고된 후생복지회 직원들의 요구를 들어주겠다고 했던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결국 이 약속을 지켰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한라산후생복지회 소속 근로자 10명 중 9명을 공무직으로 전환 채용됐다고 4일 밝혔다. 나머지 1명은 공무직 정년 60세를 넘겨 '기간제 근로자'로 채용됐다. 공무직 전환 일자는 12월 1일이며, 이들은 공무직 A등급의 입금(월 199만 4000원)을 보장받는다.

제주도정의 이러한 결정은 해고된 10명의 노동자들이 제기한 소송에 제주지방법원이 이들의 손을 들어준 데 따른 후속조치이기도 하다.

▲ 제주특별자치도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약속했던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해고노동자들의 공무직 전환 채용 약속을 지켜냈다. ©Newsjeju
▲ 제주특별자치도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약속했던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해고노동자들의 공무직 전환 채용 약속을 지켜냈다. ©Newsjeju

이들은 종전에 소속돼 있던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가 올해 1월 10일자로 해체되면서 자동으로 해고 처리당했다.

이들 10명은 한라산 탐방객들의 편의제공을 위해 컵라면과 삼다수 등을 판매하는 윗세오름과 진달래밭, 어리목 3곳의 휴게소에서 근무해왔다.

한라산국립공원 직원들로 구성된 후생복지회가 휴게소 관리를 담당하긴 했으나 이들이 공직자 신분이라 직접 매점을 운영하기는 어렵다고 보고 수익금을 이용해 별도 판매원을 고용했다. 이 판매원들이 그들이다.

하지만 이들은 열악한 근무환경과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대우로 인해 지난해 10월께부터 근무환경 개선을 요구했으나 협상이 결렬되자 부분 파업에 돌입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이들은 지난해 6월에 제주도정과 후생복지회를 상대로 근로자 지위와 미지급 임금의 지급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로 인해 일부 휴게소 운영에 차질이 발생했고 갈등이 곪아갔다.

이와 동시에 후생복지회는 매점 수익은 한정돼 있는 반면 최저임금 인상 등의 요인으로 적자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2017년 말 기준으로 적자가 2400만 원을 넘어가자 후생복지회는 정기총회를 열어 찬반투표를 거쳐 해산키로 결정했다.

정규직이었던 다수 한라산국립공원 직원들(후생복지회 회원들)의 해산 결정에 비정규직인 이들 10명은 어쩔 수 없이 해고 통보를 받아 안을 수밖에 없었다. 이 결정으로 지난 1990년부터 28년간 구성돼 온 후생복지회는 사라지게 됐다.

이 과정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해 이들 10명의 노동자들과의 면담자리에서 "공무직으로 직접 고용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올해 지방선거에서도 공약사항 중 하나로 포함시키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가 재선에 성공한 이후에 곧바로 이 약속이 지켜지지 않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는 "당선되니 이제와서 모른 척이냐"고 비난받기도 했다.

그러다가 제주지법이 "빠른 시간 내에 이들을 세계유산본부 소속 직원으로 절차에 따라 채용하라"고 조정결정을 내리자, 이에 제주도정은 올해 10월과 11월에 걸쳐 공무직 전환 채용 적격성 심사와 면접 시험, 인사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채용키로 했다.

이로서 원 지사의 발언 1년 만에 그간 논란을 겪었던 후생복지회 문제는 해소됐다.

이들은 후생복지회는 해산됐기 때문에 '복직'이 아니라 제주자치도 세계유산본부 소속 공무직으로 '전환'돼 채용됐다. 후생복지회 해산으로 문을 닫았던 한라산국립공원 내 휴게소는 앞으로도 문을 열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