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최종보고회' 삐거덕···찬·반 갈등 절정
'제주 제2공항 최종보고회' 삐거덕···찬·반 갈등 절정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6.19 15: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2공항 기본계획 최종보고회' 농어업인회관서 추진
반대 측, 현장 봉쇄 후 "제2공항 반대"외쳐
찬성 측도 속속 현장 등장해 "제2공항 찬성"···갈등 극명
▲  ©Newsjeju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최종보고회'를 열고, 사업 추진을 내세우려던 국토교통부의 계획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 제2공항 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최종보고회가 열린 장소를 봉쇄했기 때문이다. 

'제주 제2공항' 사업을 둘러싼 갈등이 극에 치닫고 있는데, 국토부 관계자와 공무원, 경찰 등은 장소를 막아선 이들과 대치중에 있다.

현재 봉쇄된 문은 열렸고, 최종보고회 장소인 대강당에 "제2공항 결사반대"를 외치는 주민 등과 국토부, 도청 공무원 등이 뒤엉켜 있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19일 오후 3시 제주시 농어업인회관에서 '제2공항 기본계획 최종보고회'를 열기로 했다.

▲  ©Newsjeju

최종보고회는 제주 제2공항 사업 추진 과정의 일부로, 순차적인 추진을 사실상 선언하는 자리다. 

보고회 개최에 충돌을 우려한 제주도정 등은 당초 농어업인회관에서 시작 30분전부터 입장을 시킬 예정이었다. 하지만 '제주 제2공항' 사업을 반대하는 이들이 행사장을 점거해 계획이 역전됐다. 

이날 오후 1시30분쯤부터 '제주 제2공항 반대범도민행동', '제주 제2공항 반대 성산읍 대책위', '도청 앞 천막촌 사람들'은 행사장 문을 걸어 잠궜다.

또 <제2공항 원천반대>와 <제2공항 STOP> 등의 문구를 벽과 유리창에 내걸고, 보고회 관계자들의 입장을 막아섰다. 

농어업인회관 주변은 경찰들이 출동해 있다. 공무원과 국토부 관계자들은 농어업인회관 밖에서 상황을 지켜봤었다.

▲  ©Newsjeju

보고회 예정시간 전인 오후 2시50분쯤은 굳게 닫혔던 문이 열렸다. 농어업인회관 대강당 안은 공무원과 반대를 외치는 주민들이 함께 대치를 계속 잇고 있다. 

이와함께 보고회 시간에 맞춰 제2공항을 찬성하는 사람들이 대거 몰려 한쪽에서는 "제2공항 추진"을 외치며 대립 주에 있다. 

'기본계획 최종보고회' 개최를 앞두고, 제2공항 갈등만 재확인됐다. 아직까지 보고회 개최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제주도민 2019-06-20 11:13:02 IP 175.223.44.223
공식적인 절차와 방식은 싸그리 폭력으로 막는 행태를 쭉 보면서 아직도 민주주의는 멀었다는 자괴감이 듭니다. 이런 전근대적인 행태들, 이젠 통하지 않음을 보여줘야 민주주의가 진전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