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털 박힌 송재호, 여·야 연일 '집중포화'
미운털 박힌 송재호, 여·야 연일 '집중포화'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2.1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 의원 “입장 밝히면 편드는 것” 중립 견지
중앙당, 전략공천 강행하나 유권자들 이목 집중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사진: 뉴시스)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사진: 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제주시갑 선거구의 전략공천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의 내부 분열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민주당 뿐만 아니라 야권에서도 전략공천 대상자로 거론되고 있는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향해 연일 집중포화를 쏟아내고 있다. 당 안팎에서 미운털이 제대로 박혔다. 

"제주 민주정치의 맏형(강창일 의원)으로서 공천사태 수습에 힘을 보태 달라"던 문윤택 예비후보의 요청에도 강창일 국회의원은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강창일 의원은 현재 난처한 입장이 아닐 수 없다. 그가 만일 공천사태에 대해 어떠한 태도를 취한다면 오히려 내부 갈등을 키우는 꼴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강창일 의원은 이번 공천사태와 관련해 중립적 자세를 견지하고 있다. 강 의원은 "나는 거기(공천사태)에 코멘트를 할 수 없다. 나는 가운데 서 있어야 한다. 편을 들 수도 없고 당에도 아무 이야기도 하지 않고 있다. 제가 입장을 밝히면 한 쪽에 편을 드는 것이 된다"며 말을 아꼈다.

이 같은 상황에서도 공천사태의 원인 제공자인 송재호 전 위원장은 여전히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송재호 전 위원장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만 했을 뿐 현재까지도 예비후보로 등록조차 하지 않았다. 공천설은 돌고 있으나 정작 그 대상자가 될 수도 있는 인물은 여론의 눈치만 살피기에 급급하고 있다.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희수 예비후보는 송재호 전 위원장의 공천설에 대해 "송재호 전 위원장은 복당을 한 상황에서 치졸하게 더 이상 제주시갑 지역의 유권자들을 무시하는 듯 간 보기하지 말고 총선 출마의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같은당 문윤택 예비후보도 "이제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나서야 한다. 전략공천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와 소모적인 갈등을 빠른 시일 내에 수습해야 한다"며 "전략공천은 공천악재가 될 것이 분명하다. 유권자의 절반 이상이 반대하는 전략공천을 강행한다면 민심의 후폭풍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우려했다.

송재호 전 위원장을 향한 집중포화는 비단 당 내부에만 그치지 않는다.

제주시갑 선거구에 나서는 미래통합당 구자헌 예비후보는 "원희룡 지사와 제주일고 선후배 관계이자 친인척 관계에 있는 그(송재호)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 당적을 가진 원희룡 지사를 음지에서 도왔으면서도 대통령에 대한 비판 발언에 대해선 '버르장머리 없이 그러면 안 된다'는 폭언을 쏟아붓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김영진 예비후보 역시 "송재호 전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든 1등 공신이라고 자타가 인정하는 '심천회' 일원이자 민선6기 원희룡 도정 출범 이후 속칭 '송일교' 리더로 인사권 등에 깊이 개입한 권력지향형 인물이자 '곶자왈사람들' 공동대표 시절 곶자왈 훼손 논란이 되던 유리의성 주식을 6.4%나 취득해 배당을 받았다"고 꼬집었다.

과거 원희룡 도정의 인사개입 의혹 등 송재호 전 위원장을 둘러싼 의혹들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중앙당이 전략공천을 강행할 지, 아니면 여론에 귀 기울여 경선지역으로 변경할 지, 유권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