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우 "민간특례 소송 반갑다, 차라리 잘됐다"
안동우 "민간특례 소송 반갑다, 차라리 잘됐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10.22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우 제주시장.
▲ 안동우 제주시장.

안동우 제주시장이 22일 제주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시민사회단체 측에 오히려 고맙다고 전했다.

전날(21일), 제주환경운동연합과 도민공익소송단은 제주지방법원에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실시계획 인가처분을 취소하기 위한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이를 두고 22일 제주시 도시건설국을 상대로 진행한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 양병우 의원(무소속, 대정읍)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자, 안동우 시장은 "차라리 잘됐다"고 답했다.

안동우 시장은 "어제 소송을 했기 때문에 법원에선 제주시가 추진하는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행정절차 위반 여부를 살펴볼 것이다. 제주시에선 철저하게 투명하고 공정하게 절차를 추진했기 때문에 의혹이 다 해소될 것이어서 오히려 시민사회단체 측에서 소송을 진행한 것을 반갑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시장은 "공무원들이 노력한 것에 대해 한 점 부끄럼 없이 시민들에게 공개될 것이기에 홀가분하고 잘됐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이에 양병우 의원은 제주시를 질타하기는커녕 되레 응원과 당부의 말을 전했다. 양 의원은 "비밀유지를 해야 할 협약서도 공개된 마당이니 앞으로는 절차 투명하게 공개해서 이 사업으로 인한 논란이 계속되지 않도록 도민들이 믿을 수 있게 잘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이 정상 추진할 수 있게 최종 결정한 것이 사실상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강성의)여서다. 제주시가 제출한 이 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원안 가결하면서 개발사업의 물꼬를 터줬기 때문에 환도위 소속 도의원들은 이날 모두 제주시를 견제하기보다는 두둔하는 발언으로 일삼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