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싸움 따로국밥팀 될거냐" 의혹제기 비판
"집안싸움 따로국밥팀 될거냐" 의혹제기 비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3.15 15: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내 집안싸움 격화되자
강기탁 예비후보, 같은 당 도지사 후보들에게 "팀 민주가 돼야" 강조
더불어민주당 강기탁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글 전문.
더불어민주당 강기탁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글 전문.

문대림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를 둘러싼 유리의성 논란에 대해 연일 같은 당 예비후보들이 일제히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을 보다 못한 강기탁 예비후보가 15일 훈수를 뒀다.

유리의성 논란은 애초 바른미래당에서 처음 문제를 제기했으나, 의혹 제기와 이에 따른 해명이 연이어 이어지면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내 집안싸움으로 격화되고 있다.

특히 같은 당의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인 박희수 예비후보에 이어 김우남 예비후보 측도 문대림 예비후보를 향해 연일 날선 의혹제기를 이어가고 있다.

같은 당 내에서조차 의혹을 연이어 제기하는 것에 대해 문대림 예비후보는 "참담하고 안타깝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예비후보 측에선 의혹 제기에 따른 입장을 안 밝힐수도 없는 노릇이어서 연일 유리의성에 대한 집안싸움이 계속되는 형국이다.

이를 보다 못한 강기탁 예비후보는 "따로 국밥팀이 되고 말 것이냐"며 일침을 가했다.

강기탁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경선이 시끄러워지고 있다"며 "각 캠프마다 날카로운 신경전이 한창"이라고 적시했다.

이어 강 예비후보는 "허나 각 후보 캠프의 정치공학이 아니라, 반드시 이번에는 모두가 하나가 돼 원희룡 도정 4년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 예비후보는 "지방권력을 교체하라는 도민의 명령에 복무하는 것이 제1의 가치가 돼야 한다"며 '팀 민주'를 재차 제안했다.

강 예비후보는 "경선 끝나면 다시는 안 볼 것 같은 '따로 국밥팀'이 돼선 안 된다"며 "하나의 팀으로 더불어민주당 경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에 강 예비후보는 "저는 더불어민주당의 훌륭하신 정치 선배님과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TEAM 민주'가 함께 하는 승리하는 신화를 만들기 위해 솔선수범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강 예비후보의 글에 누리꾼들도 "경선 승리만 생각하는 듯 해서 아쉽다. 당원들은 본선 승리가 중요하다는 점을 알아줬으면 한다"거나 "요즘 신문 보기가 싫다. 민주당 내 네거티브 그만 보고 싶다"는 의견을 댓글로 달고 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그렇게 불만이 많으면 사법부로 가야지 왜 당원들 마음에 상처를 주는 것이냐"라거나 "같은 당 후보들끼리 이러면 자멸이다. 시민들이 쌓아놓은 공든 탑 무너뜨리는 건 시간문제일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도민 2018-03-16 07:44:11
강이 옳은말했다 헐뜻기 잘하는놈 선발대회도 아니고 다들 입에 걸레 물었나

애쓴다 2018-03-15 23:02:21
고생해라. 밥은 먹고 다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