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도교육감 "원희룡 발언에 모멸감 느껴"
이석문 도교육감 "원희룡 발언에 모멸감 느껴"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8.1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원희룡 지사 발언 입장 밝힌 이석문 도교육감
이석문 "4.3 동백꽃 배지' 미착용 죄송스럽게 생각해"
18일 오후 2시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기자실을 찾아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식' 행사장 논란에 대해 공식사과했다. 그는 원희룡 지사 돌발행동을 두고
18일 오후 2시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기자실을 찾아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식' 행사장 논란에 대해 공식사과했다. 그는 원희룡 지사 돌발행동을 두고 "모멸감을 느꼈다"고 했다.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행사장에 제주도내 주요 기관장이 '4.3 동백꽃 배지'를 떼고 참석한 사안을 두고 이석문 교육감이 공식 사과했다. 당시 행사에서 원희룡 지사의 발언에는, "모멸감을 느꼈다"고 회상했다. 

18일 오후 2시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기자실에서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식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예우를 다해 기억하고 감사드려야 할 광복절 기념식에서 상처와 아픔을 드렸다"며 "광복절을 빼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는, 4.3을 상징하는 '동백꽃 배지'를 떼고 기념식에 참석한 부끄러운 과오를 보여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번을 계기로 아이들이 더욱 활발히 과거와 대화할 수 있는 역사교육의 장을 만들겠다"며 "광복회와 협력해 한국 근현대사 교육 컨텐츠를 학교 현장에 보급, 활용하는 등 4.3과 연계해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 가치를 아이들의 삶으로 발현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이석문 교육감은 8월15일 광복절을 맞아 원희룡 지사 및 도내 주요 기관장들과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했다.

이날 원희룡 지사와 이석문 교육감 등은 4.3 동백꽃 배지를 달지 않은 채 참석했다. 배경에는 제주도 의전팀의 제안이 있었다. 또 원희룡 지사는 광복회장의 기념사를 반박하는 돌발행동에 나서는 논란을 빚기도 했다. 

공식사과에 나선 이석문 교육감은 '동백꽃 배지' 미부착 행위에, "이동 중에 수행비서로부터 '배지를 달지 않기로 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속으로는 갸웃하면서도 그동안 원지사가 적극적으로 노력해왔기에 선의로 생각을 했다"고 해명했다. 

▲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18일 오후 기자실을 찾아 고개를 숙였다 ©Newsjeju
▲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18일 오후 기자실을 찾아 고개를 숙였다 ©Newsjeju

원희룡 지사의 돌발행동을 두고는 "모멸감을 느꼈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당시 행사에서 (원 지사의 발언을 들으며) 말 할 수 없는 모멸감을 느꼈다"며 "너무 속상했고, 그때 마음은 페이스북에 남긴 글로 대신한다"고 짧게 말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행사 종료 후 8월15일 자신의 SNS에 심경을 남겼다. "지금 이 순간에도 하지 말아야 할, 역사를 역행하는 말들이 나온다"는 내용이다. 

다음은 이 교육감의 SNS 글 전문이다.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을 하면 3대가 떵떵거리며 산다고 합니다.올해는 광복 75주년이자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 입니다.

지난 75년 매해는 못했지만,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지나 새로운 첫 걸음을 하는 올해 101주년 365일 내내는 못하지만, 오늘 하루 만큼은, 오늘 하루 24시간 만큼은, 순국선열들의 뜻을 기리고 새깁니다

기억하지 않으면 역사는 언제든 역행할수 있습니다.

강태선 애국지사님을 모시고, 광복회 회원님을 모시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희생한 애국지사님의 유족을 모시고 표창하고 기억하는 이 자리, 바로 지금 이 순간에도 하지 말아야할, 역사를 역행하는 말들이 나옵니다.

그래서 우리는 기억하고 새겨야 합니다. "대한독립만세"

끝으로 이석문 교육감은 "저는 행사 당일 원희룡 지사의 입장 동의여부를 떠나서 교육을 책임지는 사람으로 입장이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광복절을 바라보는 시각들을 더 열린 교육을 폭넓게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